진도군, 코로나19 지역 유입 차단 방역소독 강화

진용수 기자 / jy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1 17:4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군 관계자가 지역내 고등학교 체육관을 분무소독하고 있다. (사진제공=진도군청)

 

[진도=진용수 기자] 전남 진도군이 최근 코로나19(우한폐렴) 확진환자가 전국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지역사회 유입 차단과 사전예방을 위해 방역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군은 군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발생할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터미널, 읍·면 전통시장, 관광지 등의 다중집합시설에 대해 하루 1회 이상 방역소독(살균소독)을 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또한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과 경로당과 복지·체육시설, 학교, 도서관 등 집단시설에도 손 소독제 등을 수시로 보급하고 자율방역단과 신속대응 방역소독반이 방역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집중 방역소독을 코로나19 상황 해제시까지 수시로 펼치며 전 직원 마을 일제 출장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읍면 일제 방역소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특히 휴대용 초미립분무살포기를 선별진료소와 전남병원, 노인요양병원, 향토문화회관 공연장, 쏠비치 진도 등에 설치, 실내 방역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다중이용시설 이용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홍보 등을 통해 외부 접촉으로 인한 예방과 함께 유입 차단을 비롯 사전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손씻기 생활화 등 전 군민 예방수칙 준수와 행동요령 홍보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