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오는 26일까지 금연장소 흡연 대대적 단속 실시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3:59: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버스정류장 금연구역에 부착되는 금연스티커.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오는 26일까지 지역내 모든 금연시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흡연자에게는 적발시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21일 구에 따르면 단속대상은 금연구역으로 새로 지정된 유치원·어린이집 건물 경계 10m 이내 구역, 지하철역 출입구, 게임제공업소, 대형건물 등 민원이 많은 지역과 공공·의료기관, 학교 등이다.

단속은 주간, 야간, 휴일 구분 없이 금연전문단속원과 금연지도원이 ▲금연구역임을 알리는 표지판 또는 스티커 부착 여부 ▲흡연실 설치기준 준수 여부 ▲금연구역내 흡연행위 등을 점검한다. 특히 금연구역에서 신종담배(전자담배 등) 흡연행위도 단속대상이 된다.

단속시 금연구역지정 위반으로 적발된 시설 관리자에게는 시정명령을 내리며,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1차 170만원, 2차 330만원, 3차 이상 500만원)가 순차적으로 부과한다.

구 관계자는 “지역주민의 간접흡연을 막고자 강도 높은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간접흡연예방 캠페인, 금연 교육 등도 실시해 금연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 보건소 지역보건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