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학교폭력, 주변의 관심이 필요합니다.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8 15:00: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남경찰서 경무계 양서연
▲ 양서연 해남경찰서 경장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길을 가다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이처럼 스마트폰이 우리 삶의 한 부분을 차지하면서, 그에 따른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사이버 학교폭력이 아닌가 싶다. 과거 오프라인에서 이뤄졌던 학교폭력이 인터넷 등 SNS의 발달로 인해 온라인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되고 등교 중지가 반복됨에 따라 학생들의 인터넷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사이버 학교폭력이 더 우려되고 있다.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제2조)에서 말하는 학교폭력이란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유인, 명예훼손·모욕, 공갈, 강요·강제적 심부름 및 성폭력, 따돌림,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주는 행동 모두를 학교폭력이라고 한다.


 이러한 학교폭력이 사이버 공간에서 발생해 언어, 이미지 등을 통해 타인에게 피해 혹은 불쾌감을 주는 행위를 사이버 학교폭력이라고 한다.

 

사이버 학교폭력의 유형으로는 욕설과 비방글을 올리는 언어폭력, 유언비어 등을 퍼뜨려 명예를 떨어뜨리는 명예훼손, 성적인 내용을 올리거나 유포하는 사이버 성폭력,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보내 불안감을 주는 사이버 스토킹, 메신저에서 퇴장하지 못하게 막는 사이버 따돌림 등이 있다.


사이버 학교폭력은 시·공간의 제약이 없어 24시간 내내 피해자에게 고통을 줄 수 있으며, 가해자는 피해자의 고통을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없어 피해의 심각성에 대해 알지 못해 피해자에게 더 큰 상처를 입히게 된다.


이처럼 사이버 상에서 발생하는 학교폭력의 심각성은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사이버 괴롭힘(8.2%)은 언어폭력(39%), 집단 따돌림(19.5%), 스토킹(10.6%)에 이어 네 번째로 많았다. 이는 신체폭행(7.7%)보다 더 높은 수치다.


사이버 학교폭력의 피해자는 불안한 기색으로 휴대폰을 확인하거나 휴대폰 알림에 민감하게 반응, 휴대폰 데이터 사용량의 증가, SNS 계정이 부정적으로 변하거나 탈퇴하는 등의 모습을 보인다. 따라서 학교 및 가정에서는 아이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할 때의 모습을 관심 있게 지켜봐 위와 같은 징후를 보일 시 아이와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할 것이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면 학교전담경찰관(112) 또는 학교폭력 신고센터(117) 등 유관기관에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