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올해도 구민 금연성공땐 지원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0 15:05: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최대 60만원 지급
▲ 금연클리닉에서 금연 상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노원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금연을 실천하고자 하는 구민들을 응원하기 위한 금연 성공 지원금 지원과 금연구역 확대 등 지역내 금연 환경 조성을 한층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구는 2014년 금연 환경 조성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금연구역 흡연 단속 과태료로 마련된 재원을 금연 성공 구민들에게 돌려주는 ‘금연성공 지원금’ 제도를 서울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연 희망자는 구청 보건소 2층 금연클리닉에 신청하면 금연에 성공한 개월수에 따라 성공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12개월 10만원, 24개월 20만원, 36개월 30만원 총 60만원을 현금으로 받을 수 있다.

지급대상은 금연클리닉 등록일로부터 금연성공 기준일까지 구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거주자다.

이와 함께 구는 금연 클리닉도 운영하고 있다.

흡연자가 금연클리닉에 등록하면 니코틴 의존도 검사, 일산화탄소 측정을 통해 금연상담 및 금연보조제 등을 제공한다.

평일 시간이 부족한 직장인을 위한 수요 야간클리닉을 매주 운영 중이며, 토요일도 매월 넷 째주에 운영한다.

지원인력은 간호사 등 금연 상담사 4명이다.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회원 등록 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상담은 예약제로 운영 중이다.

이밖에도 구는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지역내 금연구역 지정을 확대하고 있다.

2018년 담배연기에 취약한 어린이들을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경계선 10m 이내 지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어 2019년에는 지역내 하천변(중랑천, 당현천, 묵동천, 우이천)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했으며, 지난해에는 초·중·고 모든 학교 시설 경계선으로부터 10m 이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했다.

아울러 비흡연 구민들을 배려하기 위한 흡연부스로 중계 근린공원, 등나무 문화공원에 개방형 흡연실 2곳을 설치했다.

올해는 광운대 광장과 석계역 문화공원에도 흡연부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오승록 구청장은 “금연을 다짐하는 흡연자들에게 금연성공 지원금이 좋은 동기가 되길 바란다”며 “흡연율 감소를 통한 구민들의 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정책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