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시설 이전 협의··· '안양 박달 스마트밸리 사업' 박차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5 14:07: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도, 市 등과 2차 TF회의··· 9일엔 현장간담회

310만㎡ 첨단ㆍ친환경 미래산업 육성 거점 조성


[수원=채종수 기자] 최근 국방부가 ‘안양 박달 스마트밸리 사업’을 위한 군 시설 이전협의를 진행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경기도가 지난 3일 안양 만안구 박달동에서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 추진 TF’ 2차 현장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지역국회의원, 경기도, 안양시 등 2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여해 현장 곳곳을 돌아보며 향후 추진 방향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현장회의는 최근 국방부가 경기도 및 안양시 등 관계기관과 스마트밸리 사업부지내 군 탄약시설 이전협의를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사업 추진의 단초를 마련한데 따른 것이다.

군측에 대체시설을 기부하고, 국방부는 사업 부지를 양여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향후 양측 간 합의각서를 마련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안전성 및 작전성, 사업 추진방식 등과 관련해 면밀한 검토와 협의가 이뤄진 후 결정된 사항으로, 국방부 측에서도 이번 사업과 관련한 별도의 TF팀을 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도는 기부대양여 이전협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해제물량 확보, 도시계획 변경, 산업단지 조성 계획 수립 등 각종 행정절차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안양시, 중앙부처(국방부ㆍ기획재정부 등) 등과 지속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 사업이 본격적인 첫발을 내딛게 된 만큼 지속적인 현장행정과 적극행정으로 사업 추진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양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안양 만안구 박달동 총 310만㎡ 부지에 첨단산업과 자연환경, 상업·주거 공간이 어우러진 친환경 미래산업 육성 거점을 만드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사용부지 확보를 위해 현재 자연녹지·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있는 토지를 해제하고, 부지내에 소재한 탄약고 등 각종 군사 시설들을 한곳의 지하시설로 모으는 등 다양한 현안들이 산재해 있다.

도는 이 사업이 민선7기 주요 지역공약 중 하나인 만큼,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5월 TF팀을 구성했으며, 지난달 5일 TF 1차 회의, 9일 현장 간담회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