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소방본부, 119수보대원의 기지로 인명 구조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6 14:07: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문찬식 기자] 119수보대원의 기지로 꺼져가던 한 생명이 구조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7월2일 새벽 3시17분쯤 인천 119종합상황실로 한 통의 신고전화가 걸려왔다. 당시 걸려온 전화는 19초간의 아무런 응답이 없다가 이내 끊어졌다.

 

당시 신고전화를 받았던 이종부 소방관은 처음에 오인신고로 생각했다. 하지만 당시 시각이 새벽 시간대인 것과 신고자 최근 신고내역이 전혀 없던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이 소방장은 신고자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

 

다시 시도한 전화에서 이 소방장은 수화기 너머 희미하게 들리는“아프다”라는 신고자의 말을 인지하고, 즉시 신고자의 핸드폰 기지국 위치로 구급대를 출동시켰다. 또 동시에 경찰에도 공조요청을 했다.

 

이 소방장은 추가적으로 신고자의 핸드폰 GPS 위치정보를 조회해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출동대에 위치정보를 제공했고, 구급대가 인천의 어느 아파트단지 분수대 앞에서 피를 흘린 채 앉아 있는 A씨(19·여)를 발견해 응급처치를 하고, 인근 병원 응급실로 무사히 이송할 수 있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