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만 3세 아동 대상 소재·안전 전수조사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1 16:53: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만 3세 아동(2016년생)을 대상으로 소재·안전을 위한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동일년도 출생 아동 전체에 대한 일괄 점검을 통해 더욱 면밀하게 아동 안전을 확인하고 위기상황에 있는 아동을 발굴해 양육 환경 개선에 필요한 복지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총 3개월 동안 진행한다.

 

유치원·어린이집 재원이 확인된 아동은 제외하고 가정양육 중인 국내거주 아동 258명이 대상이다. 동 주민센터 양육가정 복지플래너가 아동의 거주지를 직접 방문조사한다.

 

주민등록상에 등재돼 있는 아동의 실제 거주 여부와 아동이 신체적, 정서적으로 안전을 위협받는 상황에 처해 있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양육환경 개선을 위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점검한다.

 

무엇보다 아동학대 징후가 발견되면 즉각적으로 시·구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및 관할 아동보호전문기관으로 즉시 신고하는 등의 조치를 통해 아동의 소재 및 안전을 확인하고 적절한 복지서비스가 연계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전수조사가 아동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임을 고려해 만 3세 아동을 양육 중인 가정에서는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기를 부탁하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