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1회용품 줄이기 재개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5:17: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공기관내 반입금지
1회용컵도 사용불가
민간영역 참여유도등 확대도
▲ 일회용품을 가지고 구청을 방문한 한 주민이 '1회용품 회수함'에 일회용품을 버리고 있다. (사진제공=강북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생활 속에서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실천 운동에 나섰다.


구는 그 첫 행보로 2019년부터 시행하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2월부터 중단했던 공공기관 내 일회용품 사용·반입금지를 지난달부터 전면 개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을 보인 후 민간영역까지 참여를 확산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공공청사 안에서는 일회용 접시, 컵, 비닐봉투, 페트병, 우산 비닐커버 등이 사용 금지된다.

'1회용품 컵 회수함'에 컵과 잔여물을 버려야만 청사로 들어올 수 있다.

또한 회의·행사때도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다.

공무원들은 개인 컵을 이용해야 하며, 청사를 찾는 민원인에게는 다회용품 잔에 음료가 제공된다.

의무 대상시설은 구청사, 동주민센터, 보건소 등 공공청사를 비롯해 도시관리공단과 출연기관이다.

아울러 경찰서·소방서·학교·유치원 등 유관기관, 민간위탁시설, 사회복지시설은 다회용품 사용을 일상화하는 데 뜻을 같이 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구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생활수칙을 담은 홍보 영상물 제작을 비롯해 '일회용품 줄이기 범 구민 실천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구민 협조문을 전가구에 발송할 예정이다.

특히 일반음식점,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를 중심으로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영상과 협조문에는 ▲공공부분부터 선제적 실천하기 ▲다회용품 사용 생활화로 쓰레기 발생 줄이기 ▲올바른 투명페트병·비닐 분리배출 방법 등이 포함된다.

영상은 구 홈페이지, 홍보 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에서 볼 수 있다.

박겸수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임시 허용한 일회용품 사용량이 전국 곳곳에서 급증하고 있어 더 이상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상황에 놓여 있다"며 "일회용품 줄이기가 생활습관으로 자리 잡아 일상적인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