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본부세관-주한 인도네시아 무역진흥센터, 협력 체계 구축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15 14:14: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항을 신남방 교역의 중심 역할 주도 [부산=최성일 기자] 
▲ 주한 인도네시아 무역진흥센터 협력 체계 구축사진

부산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작년 11월 타결된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발효를 앞두고 인도네시아와 무역하는 수출입 기업들을 위해 부산 소재 ‘주한 인도네시아 무역진흥센터’와 양국 교역 확대 및 수출입 통관시 각종 애로를 해소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국가 중 수입규모 2위, 수출규모 6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해상 물동량의 약 40%가 부산항을 통하고 있어 한-인도네시아 CEPA 협정 발효를 앞두고 협력의 필요성이 증대됐다.


이에 따라, 부산본부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와 인도네시아 무역진흥센터는 ▲ 양국 간 무역 증대 및 활성화 도모 ▲ 주요 산업 및 품목에 대한 자료 분석 ▲ 한-인도네시아 CEPA 발효에 대비한 정보 제공 ▲ 양국 간 각종 통관 애로 해소를 위해 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명구 부산본부세관장은 “주한(駐韓) 인도네시아 무역진흥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양국 간 수출입 활성화를 견인하고 중소 수출입기업에 도움이 되길 기대 한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