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선 노추산 화재 발생 18시간 만에 진화··· 국유림 12㏊ 소실 추정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1 14:1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20일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난 불이 이튿날인 21일까지도 꺼지지 않아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공중진화대원들이 불갈퀴로 낙엽과 부산물을 긁어내며 방화선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지난 20일 오후 3시50분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18시간 만에 진화됐다.

산림당국은 소방, 지자체, 군과 함께 산림청 초대형 헬기 2대를 포함한 헬기 14대를 투입했으며, 지상으로는 인력 421명, 장비 33대를 동원해 21일 오전 9시40분 불길을 잡고 뒷불을 감시하고 있다.

이 불로 인해 국유림 12㏊(12만㎡)가 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당국은 전날 불이 나자 초대형 헬기 3대와 대형헬기 5대 등 헬기 11대를 비롯해 공중진화대와 특수진화대, 공무원, 소방대원, 경찰 등 212명과 진화차 등 장비 16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산불 현장이 인력을 투입하기 거의 불가능한 급경사지인데다, 초속 6.2m의 강풍이 불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가 지면서 진화 헬기는 철수했고, 지상 인력과 장비로 확산 저지선을 만들어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한 뒤 일출과 동시에 헬기를 대거 투입해 주불을 잡았다.

산림당국은 민가 인근 농지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지자체, 소방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면적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