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일 강동구의원, 보건증 비용 부담 최소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추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4 10:4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승일 의원(가운데)가 협약 추진을 위해 관계자들과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강동구의회)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이승일 서울 강동구의원(둔촌1·2동)이 구의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구민들의 보건증 발급비용 부담 최소화를 위해 강동구보건소와 민간의료기관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추진했다.

구의회에 따르면 강동구보건소는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선별진료소 운영 및 감염증 대응업무 집중으로 보건증 발급 업무를 잠정 중단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요식업·교육종사자·산후조리원종사자 등 보건증을 매년 갱신해야 하는 대상자들은 3000원이면 발급 받을 수 있던 보건증을 민간의료기관에서 6배가 넘는 2만원을 내고 발급받고 있다. 이는 매년 갱신이 필수적인 대상자들이 체감하기에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이 의원은 직접 보건증 발급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강동구 민간의료기관을 찾고 보건소와의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이번 협약에는 코로나19극복 지원이라는 좋은 취지에 사랑플러스병원과 영림내과의원이 적극 동참하기로 하고 보건증 비용을 최저인 1만2000원으로 동결하고 발급 검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협약 체결 후 이 의원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위기로 많은 분들께서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구의원으로서 조금이나마 주민들의 생활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협약 추진에 나섰다”고 전하며 “좋은 일에 동참해 주신 두 의료기관에 감사를 드리고, 앞으로도 구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적극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