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불법 유동광고물 특별정비 실시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3 14:19: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버스터미널, 기차역 등서 계도·단속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추석을 맞아 시민과 귀성객에게 깨끗한 광주 이미지를 제공하기 위해 8월26일부터 9월11일까지 불법광고물 특별정비를 실시했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사진,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정비는 광주시와 자치구가 11개 반 43명의 정비반을 편성·운영해 버스터미널, 기차역, 주요 간선도로, 전통시장 주변 등에서 불법 유동광고물에 대한 계도와 단속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더불어 단속에 적발된 불법광고물은 7월1일부터 운영하고 있는 ‘불법광고 킬러’를 통해 경고전화를 발신했다.

   

광주시는 앞으로도 불법 대부업 전단 등 불법광고물에 대해서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과태료 부과, 번호정지 추진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김종호 시 건축주택과장은“앞으로도 불법광고물 근절을 위해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자치구와 함께 지속적으로 정비하겠다”며“광주가 전국에서 가장 깨끗한 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