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표준지공시지가(안) 전년 대비 10.54% 상승··· 국토부에 점진적 상향 요청

임종인 기자 / lim@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6 13:26: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원=임종인 기자] 경기 수원시가 지역내 표준공시지가 예정 가격이 전년 대비 10.54% 상승한 것과 관련해 경기도 및 국토교통부에 점진적 상향 조정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말 국토부가 공개한 2021년도 표준지공시지가(안) 중 시 표준지는 총 2631필지로, 전년보다 예정가가 10.54% 상승했다.

이는 2020년도 상승폭 5.49%에 비해 높은 것은 물론 전국 10.37%, 경기도 9.74% 등을 웃도는 수치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8일 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를 통해 감정평가사, 세무사, 부동산분야 교수 등 14명의 전문가로부터 이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날 위원들은 극심한 경기침체 및 시민들의 조세부담 가중을 우려해 표준지 공시지가의 점진적 상승을 요구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으며, 시는 이를 지난 11일 국토부에 제출했다.

이 같은 의견 제출은 국토부가 발표하는 표준지공시지가는 시가 조사·산정하는 개별공시지가의 산정 기준이 되기 때문이다.

추후 국토부는 각 시·군·구에서 제출한 의견을 검토해 오는 2월1일 표준지공시지가를 확정해 공시하며, 3월2일까지 30일간 이의신청을 접수받을 계획이다.

시 토지정보과 관계자는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세금부과의 기준이 돼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위원회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국토교통부에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