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미얀마·베트남에 해외시장 개척단 파견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5:5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 中企 13곳과 24~30일 방문
바이어 알선등 전폭 지원··· 1:1 수출상담회도

▲ 지난해 해외시장 개척단 바이어 주선 현장.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수출 유망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판로 개척을 위해 오는 24~30일 동남아 해외시장 개척단을 파견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12번째 파견되는 해외시장개척단은 김성영 재정국장을 단장으로 지역내 중소기업과 미얀마와 베트남 2개 국가를 방문해 종합수출상담회를 개최하는 등 동남아 진출을 위한 활발한 해외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번 파견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KOTRA(현지무역관), 영등포상공회와 협업으로 진행된다.

파견 기업은 행복비타민, (주)거성월드, (주)에스엠코스, (주)이디케이스파솔루션, 원더코퍼레이션, (주)스캔코, 한코스메틱스, (주)엠케이트라움, (주)글로리바이오텍, (주)다우밸브, (주)대산머터리얼즈, 윈윈코리아, 코맨(주) 등이다.

주요 생산 품목은 한류 열풍이 거센 마스크팩, 미백크림 등 화장품부터 주방용품, 산업용 밸브, 의료기기까지 동남아 시장 진출에 유망한 제품이다.

먼저 미얀마 양곤과 베트남 하노이 현지 방문 후 중소기업의 해외 조기정착 서비스를 지원하는 수출인큐베이터에 방문해 마케팅, 법률, 회계 등 실질적인 정보를 알아보고, 베트남 한국상공인연합회와 한인회 등과 간담회를 통해 현지 분위기를 파악한다.

또한 두 국가에서 각각 종합수출상담회를 열어 현지 바이어와 1대1 수출 상담을 실시하고, 바이어의 기업을 방문하는 등 다각적으로 수출 경로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는 ▲현지 시장조사 ▲바이어 알선 ▲통역 서비스 지원 ▲공동 카탈로그 제작 ▲현지 상담관 운영 등 해외 개척에 필요한 전폭적인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파견 이후에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정책자금 지원 및 컨설팅, 온라인 구매오퍼 사후관리 등을 연계해 지속적인 후속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방문하는 베트남은 중국과 동남아, 인도를 연결하는 지리적 위치에 있으며 젊은 인구층, 저임금 노동을 기반으로 매력적인 신흥 수출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2017년 우리나라의 3위 수출대상국으로 도약한 이래 활발한 교역을 이어가고 있는 나라다.

미얀마는 최근 몇년간 지속된 고속 경제성장으로 소비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으며, 뿌리 깊은 한류로 한국제품의 진출이 용이해 해외시장척단이 성공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나라다.

채현일 구청장은 “국내·외 경제 악재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