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나르미, 은평구에 마스크 2만개 후원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5:3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2일 은평구청장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물품 전달식에서 김미경 구청장과 강상욱 대표(오른쪽 두번째 세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은평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자활기업 ‘(주)행복나르미’로부터 마스크 2만개를 기증받아 지역내 노숙인·자활시설에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기증받은 마스크는 지역내 노숙인복지지설 5곳과 지역자활센터 1곳에 근무하는 복지업무 종사자 154명에게 전달됐다.

이날 전달식에서 강상욱 (주)행복나르미 대표는 “어려울 때 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을 미력하나마 돌려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감염병에 취약한 복지시설 종사자분들이 안전하게 근무하며 보다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미경 구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나눔을 실천하는 (주)행복나르미 대표님과 종사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주)행복나르미’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주민을 주축으로 설립해 2016년 자활기업으로 인정받은 업체로, 정부양곡배송업을 수행하며 지역사회 복지 전달에 기여해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