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보선 이후 안철수 운명, 여야 평가 엇갈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07 14:32: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경택 “불쏘시개로 한 번 쓰고 장렬히 전사할 듯”
이준석 “중도층 지지에 보수층 지지로 확산할 기회”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야권 후보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향후 정치적 운명에 대한 여야의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전 부대변인은 7일 안철수 대표가 선거 후 국민의힘의 “불쏘시개”로 쓰일 수 있다고 본 반면,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덩치를 키웠다”라고 상반된 평가를 했다.


현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초반에 모든 이슈들이 다 단일화로 갔다. 안철수 대표와의 단일화가 가장 큰 이슈였다”며 “안 대표가 선거에서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일화 이후에는 안 대표가 불가피하게 선거에 동원됐다는 인상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냥 어쩔 수 없이 끌려가는 측면이 많았다고 본다”며 “처음에 양복 입다가 나중에는 하얀 거 입다가 그것도 이름 쓰여 있는 건 안 입더라. 당 마크 쓰여 있는 건 안 입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가 지원 유세 과정에서도 국민의힘을 완전히 지지하는 모양새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뭐냐 하면 가긴 가야하는 데 완전히 간 건 아니고 어쩔 수 없이 가는 상황”이었다고 정리했다.


특히 현 전 대변인은 “(국민의힘은)합당을 해서 어쨌든 들어와서 여기서 그냥 불쏘시개 한 번 더 쓰고 끝내자 이런 생각 아닌가 싶다”면서 “어떻게든 들어와서 우리 당에서 뭔가 전당대회 나가든 뭔가 한 다음에 장렬히 전사하고 정치 끝내라, 이 얘기로 들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준석 전 최고는 “누가 되든지 간에 열심히 선대위원장으로서 돕겠다는 것을 정말 흠잡을 것 없이 깔끔하게 지키셨다”고 반박했다.


다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안철수 대표를 “대선에 걸림돌이 될 거”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선 “안철수 대표도 김종인 위원장의 안목을 이번에 봤다고 하면 단순히 본인을 싫어한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곱씹어볼 만한 말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는 중도지지층에 더해서 이번 선거는 본인이 보수층에서 지지층을 확 확산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라며 입니다. “그게 앞으로 안 대표의 정치 여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