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인재영입2호’ 원종건, 미투 논란 확산되자 자격 반납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8 14:3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바른당, “자격 반납이 끝이 아니다” 맹공...민주당은 침묵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2호' 원종건씨가 입당 한 달 만에 터진 '미투' 폭로로 28일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는 등 수습에 나섰지만 정치권 공방이 이어지면서 파문이 커지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원종건 씨는 민주당 영입 당시 '페미니즘 이슈가 21대 국회의 숙명이자 시대정신'이라고 말했다"며 "원씨의 이중적 태도가 가히 두려운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의 각종 성 추문과 미투의 끝이 어디인가 싶다"며 "가히 '더불어미투당'이라 불려도 오명이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런 오명은 민주당의 감성팔이식 쇼잉 인재영입이 불러왔다는 것을 직시하라"며 "원씨를 둘러싼 미투 논란에 민주당이 최우선으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과거 미투 논란에 휘말렸던 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원씨를 언급했던 과거 페이스북 글을 도마 위에 올렸다. 


민 의원이 지난해 말 '나에게 눈을 뜨게 해준 원종건'이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렸던 글을 원씨의 전 여자친구의 미투 폭로가 제기되자 비공개로 전환한 점을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곽 의원은 "미투는 미투끼리 통하는가 보다"며 "모두 숨기고, 가리고, 은폐하기에 바쁘다"고 꼬집었다. 


앞서 민 의원은 2018년 자신을 둘러싼 미투 보도가 나오자 의원직 사퇴서를 냈다가 이후 민주당과 지지자 요청을 이유로 같은 해 5월 이를 번복한 바 있다. 


한국당 지도부도 가세하고 나섰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민주당은 인재영입 기준부터 다시 설정해야 하는 게 아닌가"라며 "(전 여자친구의 폭로) 내용이 사실이라면 원씨는 물론이고 민주당 역시 피해자를 비롯해 기만당한 국민들께 사죄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원씨를 두고 "인재(人材)인 줄 알았는데, 사람으로 인한 재앙인 '인재'"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원 씨는 그동안 ‘페미니즘은 시대정신’이라는 둥 뻔뻔한 발언을 거리낌 없이 뱉어냈다"며 “친문 핵심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부터 일회용 영입 인재까지 어찌 이리도 위선적일 수 있느냐"고 날을 세웠다. 


특히 김 대변인은 “원 씨는 조용히 떠나도 모자랄 판에 ‘한때 사랑했던 여성’ 운운하며 끝까지 입을 놀렸다”며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다는 전 여자친구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폭행과 성폭행에 해당하는 중대한 범죄로 다스려야 할 심각한 사안”이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민주당의 일관된 인재상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의 DNA에는 겉은 바른 사람이듯 멀쩡해 보이지만 속은 썩어있는 ‘겉바속썩’이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민주당의 인재 원 씨는 진심으로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합당한 처분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반납이 끝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날 오전까지 공식입장을 내놓지 못하고 수습에 고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별다른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춘숙 원대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그 자체를 논의하지 않았다. 특별한 얘기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14년 전 시청각 장애인이었던 어머니가 각막 기증으로 눈을 뜬 사연으로 화제가 됐던 원씨를 영입인재 2호로 발표한 바 있다. 


최근 총선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던 그는 전날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미투'폭로가 확산되자 직접 당과 연결고리를 끊으며 진화에 나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