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8월부터 안전취약가구 453가구 안전점검 및 정비 추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05 14:3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취약계층 노후 주거지 안전점검을 하고 있는 구 관계자의 모습.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안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주거지 안전점검 및 정비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6월부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노약자, 홀몸노인 한부모가정 등 안전 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원하는 가구에 대해 동주민센터를 통해 접수를 받았다.

 

접수된 가구 중 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총 453가구를 정비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에 구는 이달부터 신청분야 전문가, 담당공무원, 자원봉사자 등으로 구성된 안전복지컨설팅단이 직접 가구를 방문해 노후 생활시설에 대해 안전점검을 하고 노후불량시설 교체 및 가스안전차단기·화재감지기·소화기 등 안전시설 지원에 나선다.

구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취약계층을 안전사고로부터 적극적으로 보호하고자 한다”며 “오는 10월 말까지 각 동주민센터를 통해 계속 접수를 받을 예정이며 150여 가구에 대해 추가지원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여름철 장마 및 태풍 등 수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취약계층의 노후 주거시설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통해 누구나 안전하고 살기 좋은 성동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