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설·대보름 문화행사 22개 프로그램' 아시아문화전당, 국립광주박물관 등서 운영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4:35: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악상설공연, 특별 공연 선봬…시립민속박물관은 휴관

[광주=정찬남 기자] 민족 최대 명절인 설(1월25일)과 한해 농사의 풍요와 안정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2월8일)을 맞아 각종 민속놀이, 체험행사가 광주시 곳곳에서 펼쳐진다.

 

광주광역시는 설 연휴 기간(1월24일~27일)과 대보름 행사주간(2월7일~9일)에 기관과 자치구, 마을별로 22개의 문화행사를 운영한다.

 

 

먼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에서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세시행사, 아시아 전통놀이 체험(일부 유료) 행사를 실시한다.

 

같은 기간 국립광주박물관은 전통놀이, 사물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2020 설맞이 우리문화 한마당’을 진행한다.

 

광주 전통문화관에서는 26일 관람객들을 위한 놀거리와 만들거리, 볼거리를 마련했다. 놀거리에는 윷놀이, 널뛰기 등 민속놀이가, 만들거리에는 세화나눔, 복이든 향주머니 만들기 등 각종 체험행사가 준비됐다. 볼거리로는 다양한 전통예술 공연이 있다.

 

 

정월대보름맞이 행사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동구-지산동, 서구-덕흥마을, 신암마을, 북구-문흥동·삼각동·용봉동·평촌마을·충효마을·용전마을, 광산구-삼도동·운남동·쌍암동 등에서는 올 한해 마을의 화합과 안녕, 무사함을 기원하는 당산제와 민속행사를 연다.

 

특히 2월7일부터 9일까지 남구 칠석 고싸움놀이테마파크에서는‘제38회 고싸움놀이축제’가 열리며 8일에는 전통문화관에서‘2020 무등풍류 뎐 정월 대보름 한마당’행사가 개최된다.

 

이 밖에도 공연마루에서 매주 5회씩 열리는 광주국악상설공연도 특별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시립민속박물관은 2017년부터 추진해온 박물관 개보수 및 역사문화공간 구축 공사로 인해 올해 세시문화행사를 진행하지 않는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우리나라 고유의 명절 설과 대보름을 맞아 지역 곳곳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모처럼 만난 가족, 친지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