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안, 실용적 중도정치 선언 환영, 빨리 만나야"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0 14:3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안철수 "당연히 만나 상의드릴 부분 많지만 먼저 할 일부터"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바른미래당은 20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귀국을 환영하면서 ‘친정’인 바른미래당으로 돌아와 제3지대 세력화에 나서줄 것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외에서 성찰의 시간을 가진 안 전 대표가 우리 정치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면서 보수통합엔 관심 없고 진영정치를 벗어나 실용적 중도정치를 지향한다고 밝혔다"며 "적극 환영한다”고 반겼다. 


이어 “안 전 대표가 바른미래당과 함께 새 길을 열어가는 데 최선을 다해 여건을 마련하고 힘껏 돕겠다”며 “조속한 시기에 (안 전 대표와 함께) 당과 나라의 문제를 논의하는 자리 갖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재훈 사무총장도 “(안 전 대표가) 일각에서 제기되는 보수통합에 대해 ‘관심 없다’고 명확히 선을 긋고 거부한 데 대해 깊이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혹시나 (자유한국당) ‘2번’을 달고 출마 생각을 하거나 고민하는 분들이 있으면 손 대표와 안 전 대표의 뜻을 받들어 대동단결해 실용적 중도주의로 가자”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역대 대통령 묘소와 학도의용군 무명용사탑을 참배한 안철수 전 대표는 ‘손학규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만나고 상의드릴 부분이 많다"면서도 "먼저 해야 할 일은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하냐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