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하루 만에 대구서 高3 학생 1명 확진··· 시설 폐쇄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1 14:45: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학교 측, 접촉자 17명 격리··· 온라인수업 전환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대구에서도 등교수업이 시작된지 하루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학교가 패쇄됐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수성구 대구농업마이스터고 기숙사에 입소한 고3 학생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학교 측은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라 양성으로 나온 이 학생을 포함한 기숙사생 17명을 격리조치하고 나머지 3학년 학생 94명은 귀가시켰다.

경북 구미가 집인 이 학생은 지난 19일 오후 기숙사에 입소한 다음 날 검체검사를 했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사실은 1교시 수업 시작 직전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학교 시설을 이틀간 폐쇄하고 방역하는 한편 이날부터 수업 방식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해당 학생과 같은 반 학생 18명 등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검체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