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시, 치매등대지기 및 치매파트너 양성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5 15:4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양산=최성일 기자]
 

양산시는 치매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분담해 주는 종합적인 지원정책인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치매 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치매등대지기와 치매파트너를 양성하고 있다.

치매등대지기는 관내 민간업체의 참여를 통해 치매노인 실종자를 조기에 발견해 가족에게 복귀토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치매노인 실종 신고가 경찰서에 접수되면 실종자 정보가 치매등대지기에 문자 발송되고 치매등대지기가 주변을 수색에 동참함으로써 치매노인 실종자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치매파트너는 일상에서 만나는 치매환자에게 먼저 다가가 길을 안내하고 도움의 손길을 드리는 따뜻한 동반자로서 중앙치매센터 또는 치매체크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교육 이수 후 활동할 수 있다.

강경민 건강증진과장은“치매 친화적 환경조성을 위해 약국, 식품위생업, 공중위생업 관련 단체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치매등대지기, 치매파트너를 우선 지정·양성하고 있다”며 “치매환자가 지역사회에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따뜻한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