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인의 탁상공론에 질린 캐서린 大帝의 한 마디

시민일보 / 기사승인 : 2019-11-14 14:51: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러시아 女帝 캐서린 2세(러시아어로는 예까째리나)는 위대한 開明군주였다. 독일태생인 그녀는 장교들이 정신병자인 남편을 암살한 궁정 쿠데타에 의하여 황제 자리에 올랐다. 그녀는 결혼하지 않고 1762년부터 1796년까지 통치했다.

캐서린 대제는 러시아를 유럽, 특히 프랑스를 모델로 하여 개혁하려고 했다. 그녀는 또 폴란드를 프러시아, 오스트리아와 함께 분할하고 오스만 터키와 전쟁을 거듭하면서 영토를 넓혀갔다. 한편으로는 프랑스의 개혁사상가 볼테르, 백과사전파 디드로 같은 철학자들을 존경하여 그들과 편지를 주고받기도 했고, 농민반란을 진압하면서 귀족들을 견제하여 권력기반을 강화했다.

그녀는 포템킨 장군 등 여러 신하들을 번갈아가면서 애인으로 삼았다. 그녀의 性생활에 대한 이야기는 포르노 소설 수준이다. 캐서린 大帝는 너그러우면서도 문학과 예술에 대한 소양이 대단했고, 고통받는 러시아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가슴속에 묻고 있었다.

1773년 가을 캐서린 대제는 프랑스 철학자 데니스 디드로를 상트 페테스부르그로 초청했다. 캐서린 대제는 디드로에게 매일 두 시간씩 시간을 내주어 그로부터 강연을 들었다. 디드로는 자유분방한 성격이었다. 그는 캐서린 대제를 아줌마 취급하듯 했다. 이야기하다가 흥이 나면 디드로는 캐서린 대제의 허벅지와 팔을 때리곤 하여 멍이 들 정도였다. 캐서린 대제는 불평을 하지 않고 그와 그녀 사이에 책상을 놓아 [이상한 체벌]을 피했다고 한다.

캐서린 대제는 디드로의 탁상공론까지도 열심히 들어주었다. 선진국 출신인 디드로는 캐서린 대제에게 國政을 이렇게 하라, 개혁을 저렇게 하라는 식으로 가르치려 들었다. 캐서린 대제는 학생 노릇에 지친 나머지 어느날 디드로에게 점잖게 말했다.

'디드로씨, 당신의 천재성이 촉발시킨 좋은 말씀을 즐겁게 들었습니다. 그러나 당신의 거창한 교리들은 좋은 책을 만들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실천에 옮기는 순간 서글픈 결과를 초래하고 말 것입니다. 당신은 개혁 프로그램을 쓸 때 나와 당신이 처한 입장의 차이를 간과하고 있어요. 당신은 종이 위에서 일하는데 당신의 상상이나 당신의 펜 앞에는 아무런 장애물을 설정하지 않으니 다 잘되지요. 그러나 나는 불쌍한 황제가 되어서 짜증을 부리고 변덕이 심한 인간을 상대로 일을 한답니다.'

그 뒤 디드로는 정치 이야기는 하지 않고 문학을 소재로 캐서린 대제와 대화를 나누었다고 한다. 캐서린 대제의 위의 논평은 누군가에 의해서 이런 식으로 정리되었다.

'당신은 종이 위에 개혁이란 글을 쓰지만 나는 인간의 피부 위에다가 개혁이란 글을 써야 하는데 인간은 원래 변덕과 짜증이 심하단 말입니다.'

인간을 상대로 해야 하는 정치가와 관념의 유희에 빠져드는 지식인의 차이를 잘 보여주는 예화이다. 개혁을 말과 글로써 해치우려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개혁은 혁명보다 어렵다고 한다. 강제력보다는 설득을 통해서 해야 하기 때문이다. 金泳三 대통령 이후 민간 대통령들은 근사한 연설과 발표로써 개혁이 성취된다고 생각하는 버릇이 있었다. 말이 만든 관념의 포로가 되어 개혁이란 신기루에 갇혀 놀다가 보면 그가 말한 개혁은 한 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한다. 진정한 개혁은 개혁의 어려움을 인식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할 것이다.
,,,,,,,,,,,,,,,,,,,,,,,,,,,,,,,,,,,

*피터 3세 이야기


東洋사람들이 유럽의 역사를 이해하는 데 가장 큰 장애가 있다. 유럽 여러 나라의 王家가 政略결혼을 통하여 외교와 전쟁을 좌우하는 부분이다. 유럽의 왕족들은 國籍과 敵對관계를 뛰어넘어 通婚하고, 한때는 王國을 선물처럼 주고받았다. 독일 여성인 캐서린이 러시아 황제(캐서린 大帝)가 된 것도 정략결혼의 산물이었다.

캐서린이 황제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러시아 女皇 엘리자베스의 조카이자 공식 후계자인 찰스 피터 울리히(나중에 피터 3세)와 결혼한 덕분이다. 피터의 어머니는 피터(러시아어로는 표트르) 大帝의 딸 앤이었다. 앤은 아버지가 죽은 직후인 1725년 5월, 독일 홀스타인 公國의 찰스 프레데릭 公과 결혼하였다. 17세 때였다. 프레데릭 공의 어머니는, 스웨덴 찰스 12세의 여자 형제였고 아버지는 홀스타인 公國의 영주인 프레데릭 4세였다. 그는 아들이 없는 찰스 12세가 죽으면 자신이 후계자로 책봉될 것이라고 생각하였으나 왕관은 헤세의 프레데릭 왕자에게 넘어갔다. 실망한 프레데릭 4세는 상트 페테스부르그로 피신, 피터 대제의 보호를 받다가, 대제의 딸과 눈이 맞아 결혼하게 된 것이다. 결혼 뒤 앤과 프레데릭은 홀스타인으로 돌아갔다.

앤은 아들을 낳은 직후 감기에 걸렸다가 폐결핵으로 악화되어 죽었다. 아버지는 아이를 보육사에게 맡기고 신경을 쓰지 않았다. 아들 피터는 프랑스어를 배웠으나 아버지의 모국어인 독일어를 더 잘하였다. 부모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자란 피터는 문제가 많은 가정교사들을 거치면서 성격이 비뚤어지기 시작하였다. 1739년 피터의 아버지가 죽고 피터는 11세에 홀스타인 공이 되어 공국을 이끌게 되었다. 그의 삼촌이 후견인으로 지명되었다. 삼촌 또한 조카에 애정이 없었다.

13세 생일을 앞두고 피터의 운명이 바뀐다. 1741년 12월, 그의 작은 어머니 엘리자베스(피터 대제의 딸)가 궁정쿠데타로 이반 6세를 몰아내고, 러시아 女皇의 자리에 오른 것이다. 엘리자베스는 죽은 언니 앤을 무척 좋아하였다. 女皇은 정권을 잡은 한 달 뒤, 앤의 아들이자 자신의 조카인 피터를 상트 페테스부르그로 데리고 와 후계자(황태자)로 공표하였다. 엘리자베스는 조카를 독일 땅에 놓아두면 프러시아 등 외국이 러시아 황제 계승자격을 가진 조카를 황제로 추대하는 움직임을 벌여 황제 자리를 찬탈한 자신을 견제할 위험이 있다는 판단을 하였다.

 

출처 : 조갑제닷컴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