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48개교 스쿨존에 노란신호등 설치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7:1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38개교 일대에 추가
내년 7곳 교체해 사업 마무리
[부천=문찬식 기자] 경기 부천시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내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내 주통학로의 차량 및 보행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2017년 초등학교 앞 주요 횡단지점의 신호등을 멀리서도 잘 보이고 주의를 끄는 안전색인 ‘노란색’으로 교체하는 ‘노란신호등 사업’을 시작했다. 2018년까지 동곡초, 까치울초 등 10개교 앞의 신호등을 교체 설치해 학부모 등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시는 올해 5억여원(도비 50%, 시비 50%)의 예산을 확보, 수주초등학교 등 지역내 38개교 어린이보호구역 앞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추가 교체해 올해 현재 총 48개교(전체 66개 중 73%) 앞의 신호등이 노란 옷을 입고 있다.

또 시는 관할경찰서와 협의해 신호등 지주 전체를 노란색으로 도색했다.

류철현 시 교통사업단장은 “오는 2020년에는 7곳의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추가 교체하고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며, 미래의 부천시를 이끌어나갈 주역인 아이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교통안전시설을 정비·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