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GTX-C 왕십리역 유치를" 촉구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29 16:5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양대-한양여대와 맞손
국토부에 유치 공동 건의

▲ 지난 25일 왕십리역에서 정원오 구청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과 '성동구민 추진위원회' 위원들이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성동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위해 최근 지역내 한양대학교 및 한양여자대학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앞서 구는 지난 3일부터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을 위한 전방위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19일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GTX-C 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에서 지역 주민들의 왕십리역 신설에 대한 강력한 요구가 이어졌으며,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 성동구민 추진위원회'에서는 다음달 31일까지 범국민 서명 운동을 추진 중이다.

이에 구는 출퇴근 직장인 및 한양대 등하교 학생들의 교통문제 해소라는 공통분모가 있는 한양대 및 한양여대에 업무협약을 제안했다.

각 학교에서 제안에 적극 응함에 따라 지난 25일에는 한양대학교, 26일에는 한양여자대학교와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GTX-C노선의 왕십리역 유치를 위한 추진단 구성 ▲GTX-C노선의 유치를 위한 국토교통부 공동건의 등이다.

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각 학교와 조속히 공동추진단을 구성, 온라인 학생서명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지역내 대학과의 업무협약 체결 외에도 왕십리역 신설에 대한 타당성 연구용역 실시, 관계기관 협의, 주민 서명 추진 등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이 왕십리에 정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