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상가 공사장서 사고··· 근로자 5명 부상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08 14:59: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한 상가 신축 공사장에서 철제 구조물이 쓰러져 작업 중이던 근로자들이 다쳤다.

8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1시27분경 인천 남동구 논현동 한 상가 신축 공사장 지상 2층에서 7m 높이 철제 구조물(비계)이 옆으로 쓰러졌다.

이 사고로 구조물 위에 있던 A(24)씨 등 근로자 5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사고 당시 철제 구조물 위에서 작업용 발판과 통로를 설치하며 공사 준비 작업을 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넘어진 철제 구조물이 옆 건물에 걸쳐지면서 큰 사고는 피할 수 있었다"며 "A씨 등 2명이 다리에 골절상을 입었으나 근로자 5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