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재 "박원순 모델 내세운 금태섭, 야권분열 X맨 될 수도"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19 15:02: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다 탈당한 이후 정치적 몸값이 커지고 있는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 "민주당의 X맨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주목된다.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지난 20대 총선에서 '연동형비례제' 꼼수로 더불어민주당이 180 의석 '독과점'을 어부지리할 수 있었던 것처럼, 민주당의 성추행 심판 무대가 돼야 할 이번 보궐선거에서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 걱정스럽다"며 "전날 국민의힘 초선 모임 강연에서 금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여부를 묻는 질문에 어정쩡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보니 갑자기 불안감이 커졌다"고 날을 세웠다. 


최 의원은 특히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스스로를 박원순 모델로 내세우고 싶어하는 속내를 드러냈다"며 "그가 어떤 속셈으로 이번 보궐선거판에 나서려고 하는 건지 명확히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무엇보다 최 의원은 "이로 인해 야권이 분열된다면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이 되고 싶은) 얄팍한 탐욕으로 민주당 선거를 돕는 X맨이 되는 셈"이라며 "행여 그런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 전 의원이 전날 국민의힘 초선 모임에서 '서울시장에 출마하느냐'는 자신의 질의에 "진지하게 고민 중"이라면서도 '양자대결 구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점에 의구심을 보였다. 


또 다른 초선 A의원도 금 전의원이 강연에서 "김종인 위원장이 혁신 공천으로 2016년 총선을 민주당 승리로 이끌었다"고 주장한 대목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A의원은 "금 전 의원이 강연 당시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김종인 위원장을 과도하게 미화시키는 부분이 있어 불편했다"며 "김종인 위원장이 이해찬 정청래 의원 등을 낙천시킨 혁신 공천을 주도한 덕분에 민주당이 승리했다는 금 전 의원 주장은 틀렸다. 당시 총선 승리의 주역은 안철수 대표가 이끌었던 국민의당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김 위원장 띄우기에 금 전 의원이 특정 의도를 담은 것이라면 이는 상당히 심각한 대목"이라며 "요즘 들어 민주당을 비난하는 진보 진영 인사들에 대해 무조건적으로 성원을 보내는 보수 진영 사람들이 부쩍 늘었는데 최소한 상대방이 어떤 의중을 갖고 있는 건지는 알고 있어야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금태섭 전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초청으로 연단에 선 '상식의 정치, 책임의 정치' 주제의 강연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금 전 의원은 “감당해야 할 일이 있다면 감당하겠다”며 내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다만 국민의힘 당내 경선 참여보다는 무소속 시민후보 출마에 무게를 두면서 금 전 의원이 출마선언 이후 범야권 단일 후보로 떠오르는 시나리오가 거론되는 가운데 금 전 의원이 2011년 서울시장 보선에서 무소속 시민후보로 나섰던 박원순 전 시장 사례를 따르게 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국민의힘 내에서도 서울시장 후보 출마 선언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다. 


야권에선 처음으로 박춘희 전 서울 송파구청장이 지난 11일 출마선언을 한데 이어 이혜훈 전 바른미래당 의원도 “집값, 전세, 세금 등 서울시민 문제에 공약을 내겠다”며 19일 마포포럼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오는 25일 출마 선언을 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도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꾸준히 이름이 오르내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