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91명··· 해유유입 34명으로 84일 만에 최다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1 15:0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누적 확진자 2만5424명··· 지역발생 57명·사망 3명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2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 코로나192만542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58명)보다 33명 늘어난 수치로, 고령자와 기저질환자가 모여 있어 코로나19에 취약한 재활·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데다 해외유입 확진자가 다시 30명대로 급증해 또 다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지역발생이 57명, 해외유입이 34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41명으로 50명 아래로 떨어졌으나 하루 만에 다시 5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경기 21명, 서울 13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40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10명, 대전 4명, 경북 2명, 울산 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4명으로, 전날(17명)과 비교해 배로 늘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2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2명은 서울(4명), 경기(3명), 강원(2명), 광주·충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경기 24명, 서울 17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4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1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450명이 됐으며 이로인해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이 됐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명 줄어 70명이며, 전날 이뤄진 검사 건수는 1만2180건으로, 전날(1만2085건)보다 95건 늘었다.

전날 검사 건수 대비 양성률은 0.75%(1만2180명 중 91명)로, 직전일 0.48%(1만285명 중 58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50만3491명 중 2만5424명)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