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주 박약재' 유형문화재 제252호로 지정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7:1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홍성=최진우 기자] 충남도는 2일 ‘공주 박약재’와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를 각각 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252호, 기념물 제194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공주 박약재는 충현서원유적(도기념물 제46호)과 충현서원(도 문화재자료 제60호)의 모태가 된 건물로, 문목공 고청 서기 선생이 1574~1591년 유생들을 가르친 서당 건물이다.

이후 공주 박약재는 1580년쯤 유생들이 많아지면서 중수한 후 공암서원이라 칭하다가 1610년 현재의 충현서원 자리에 공암서원을 새로 세웠으며 1625년 충현서원으로 사액을 받았다.

지금의 공주 박약재는 성담 송환기 선생이 쓴 상량문에 따라 ‘숭정3 갑인3월’(1794년, 정조 18년)로 건축 연대를 알 수 있고, 일반적인 문중서당 또는 문중별당의 소규모 건물과 달리 문중에서 서원의 강당 형식을 취하고 있어 희소성이 크다.

또 정면 3칸, 측면 2칸에 단층 팔작지붕으로 건축된 공주 박약재는 무출목 초익공 계통의 건축 양식을 갖고 있으면서, 그 원형을 비교적 잘 보존해 18세기 말 조선후기 건축양식의 특징을 잘 나타내어 건축학적 가치도 높다.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높이 약 20m, 수관폭 동 14.5m·서 9m·남 13.7m·북 5.5m, 뿌리 부분 둘레 약 11m, 수령 750년 이상(추정) 된 나무로, 홍산객사(도 유형문화재 제97호) 서편에 위치해 있다.

크기와 둘레 등 규격이 월등한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고유의 수형을 잘 유지하고 있으며 국내 은행나무 중 수나무로는 드물게 수령이 700년 이상 된 노거수(老巨樹)로 역사성과 자연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또 예로부터 문묘나 관청을 건립할 때 은행나무를 심었던 사실로 미뤄 볼 때 홍산객사의 건립시기를 추정해 볼 수 있는 근거자료가 된다.

이번 지정으로 도는 공주 박약재의 체계적인 보존을 위해 공주시와 협력하고, 교육 공간으로의 활용도 고려할 방침이다.

부여 홍산객사 은행나무는 생육환경 개선이 시급함에 따라 부여군과 함께 기념물로서의 위상에 걸맞은 보존·관리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