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와 부산은행의 코로나19 피해 극복 금융지원 협약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23 16:13: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가 지역에 영업 기반을 둔 시중은행들이 기존대출 만기연장, 할부상환금 납입 유예 그리고 신규 자금에 대한 금리 우대 등 지원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중은행들의 이러한 지원책은 지난 14일 부산시와 BNK부산은행의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영세소상공인에 대한 지원협약과 더불어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든든한 힘이 되고 있다.

특히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1억 원을 최장 8년간 1.5%의 초저리 대출을 공급하며, 국민은행은 코로나19 피해사실 확인 기업에 대해 3개월 이내 원리금 정상납입 시 연체이자를 면제해 주기로 하였다.

또한, 농협, 신한, 하나, 우리은행도 신규대출에 최고 1%대 금리감면은 물론 기존대출 만기연장, 할부상환금 납입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지역 경제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14일 부산시와 BNK부산은행이 체결한 획기적 긴급자금지원 시책인 코로나19 피해 지원협약에는 ▲기존대출자의 피해 규모에 따른 금리감면, 분할상환금 유예, 만기연장 ▲신규대출자에 대해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최저 1.5%의 초저리 대출 등 파격적인 지원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

지금까지 저신용등급자의 경우 은행의 문턱을 넘기 어려웠지만, 부산시와 BNK부산은행, 시중은행들의 지원시책에 따라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본 기업과 상공인은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금융기관 지역 재투자 확대 차원에서 시중은행 등과 논의를 거쳐 저신용기업 및 영세소상공인을 위한 포용금융인「부산 모두론」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우리 시와 시중은행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금융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