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위반' 등 감염법 위반 830명 수사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6-15 15:11: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부, 방역 대응 강화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자가격리 이탈 등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이들이 800여명을 넘어섰다.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4일 격리 조치 등을 위반한 10건(42명)에 대해 새로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경찰이 수사 중인 사건은 총 516건(830여명)에 달하며, 이 중 272건(336명)은 기소(구속 6명)됐으며 244건(492명)은 수사 중이다.

유형별로는 기소된 사건 가운데 격리조치 위반이 231건으로 가장 많았고, ▲집합금지 위반(28건) ▲집회 금지 위반(7건) ▲거짓 자료 제출(4건) ▲방역 조치 위반(2건)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기소 전 단계에서 경찰이 수사하는 사건 중에도 격리조치 위반이 385건으로 가장 많았고, 집합금지 위반(84건), 집회 금지 위반(27건), 거짓 자료 제출(16건), 방역 조치 위반(3건) 등이 뒤를 이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모든 정부 부처가 총력을 다해 (방역)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선 고용노동부는 콜센터, 정보기술(IT), 육가공업, 전자제품 조립업 등 노동자 밀집·취약 사업장에 4123곳을 점검해 방역지침 미준수 사항에 대해 시정조치를 했다.

 

또 고용부는 건설·제조업 현장 1만3149곳을 점검했다.

또한 고용부는 오는 21일 치러지는 국가기술자격 시험장에 대한 방역 관리도 철저히 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도 물류시설 방역실태 현장 점검을 진행했다.

 

수산물 냉동·냉장 시설, 항만 물류시설 등 1288곳에 대한 현장 점검을 벌여 자체 방역지침 수립, 방역 교육, 거리 두기 미흡 사례 등 43건을 확인해 시정했다.

 

항만물류시설의 경우도 비상연락망 구축, 식당 아크릴 칸막이 설치, 외부인 출입관리 미흡 1390건을 확인해 시정 조처했다.

해수부는 마리나 다중이용시설(대여업체 121개, 보관·계류 업체 30개)에 대해서도 오는 22일~7월30일 현장 점검을 벌인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정보 노출 게시물과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이 지난 동선 정보 게시물을 탐지해 삭제하고 있다.

아울러 소방청은 지난 1월3일부터 코로나19 확진 환자 1만348명과 의심 환자 3만7019명 등 총 4만8922명의 이송을 지원했다.

 

특히 지난 5월20일부터 학교 내 의심 환자 총 4079명을 선별진료소 등으로 이송했다.

해외입국자 검역과 관련해서는 지난 3월19일부터 확진자 병원이송 325건을 포함해 총 2755건의 이송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