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고덕1동 주민들 코로나19 방역 새해에도 이어가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6 16:17: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고덕1동 관내 방역활동 사진(1)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 고덕1동 주민들은 새해에도 어김없이 코로나19 방역을 멈추지 않고 있다.

 

방역의 최전선에 있는 고덕1동 주민센터의 직원과 자율방재단, 주민자치회, 통장협의회 등 단체 회원들은 지난해 3월부터 총 50회 방역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주1회 방역활동을 이어가기로 하였다.

 

특히 고덕1동 지역내의 버스정류장과 따릉이 대여소까지 소독액을 뿌리고 주택가, 교회, 상가, 체육집합시설, 식당 등의 실내기관은 1~2인씩 각각 흩어져 방역활동을 함과 동시에 소독에 대한 환기도 권해드리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재난상황에 대한 경각심이 사라지지 않도록 고덕1동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더라도 꾸준히 방역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주영석 고덕1동장은 “방역활동은 물론 철저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기 및 재난지원금 관련 안내를 지속적으로 홍보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