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돌봄SOS센터’ 사업 확대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8 17:0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맞춤형 돌봄서비스 4→8종··· 자살·고독사 예방도
민간기관들과 추가 협약··· 권역별 식사 지원
▲ 강동형 돌봄SOS센터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맞춤형 돌봄서비스 ‘돌봄SOS센터’ 사업을 확대했다.


8일 구에 따르면 우선 기존 ▲일시재가 ▲단기시설 ▲식사지원 ▲정보상담 등 4대 돌봄서비스에 ▲동행지원 ▲주거편의 ▲안부확인 ▲건강지원을 추가해 총 8대 서비스로 확대했다.

이를 위해 구는 13개 민간기관과 추가 협약을 맺었으며, 현재 총 40개 기관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서비스기관 확대로 지난해 이용 만족도가 높았던 식사지원 서비스는 3곳으로 확대돼 권역별로 지원하고 있다.

구는 이달 중순부터는 8대 돌봄서비스 외에 자살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강동구만의 특화 돌봄서비스 3가지를 추가 지원한다.

추가되는 서비스는 가정 내 안전을 위협하는 시설 등의 수리와 보수를 지원하는 ▲‘안전돌봄’, 돌봄대상자 우울증 전수 조사 후 마음건강 사업과 연계하는 ▲‘마음돌봄’, 일시재가 서비스 제공 전 소독·방역 제공과 식사배달 시 돌봄대상자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일상돌봄’이다.

돌봄SOS센터는 갑작스러운 질병이나 사고 등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노인, 장애인, 50세 이상 중장년이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며, 각 동에 설치된 돌봄SOS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기초생활수급자ㆍ법정차상위 및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는 무료 지원되며, 그외 구민은 자부담으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올해 6월까지는 중위소득 100% 이하까지 확대해 비용을 지원한다.

이정훈 구청장은 “급속한 고령화 및 1인 가구의 증가로 돌봄에 대한 욕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는 만큼 확대되는 ‘돌봄SOS센터’ 서비스가 돌봄공백 해소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