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취약계층 응급안전 안내문 배부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8 17:03: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긴급·담당자 번호 수록
▲ 안전 취약계층을 위한 ‘응급안전 안내문’. (사진제공=성북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성북구(이승로 구청장)는 안전을 위한 '응급안전 안내문'과 악성민원으로부터 직원을 보호하기 위한 '폭력 예방 경고문'을 제작해 배부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구는 지난달 응급안전 안내문을 제작, 이달부터 1인 가구·치매·고령 노인 등 지역내 안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집중 배부하고 있다.

복지담당 직원이 가정방문을 통해 직접 전달하고, 동주민센터에 비치해 필요로 하는 구민이라면 누구나 제공하고 있다.

반영구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통자석 스티커로 제작된 이 안내문에는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대응하고 도움을 청할 수 있도록 위기상황별 긴급번호와 동 주민센터 권역 담당 전화번호가 담겨 있다.

또한 응급 상황시 제3자에 의해서 발견될 수 있는 상황도 고려해 대상자의 이름, 비상연락망 등 기본 정보사항도 담았다.

이와 함께 구는 신체적, 언어·정신적 폭력을 가하는 악성민원 사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폭력, 폭언, 주취소란에 대한 법적 조치를 기재한 경고문을 제작하고 동주민센터와 복지부서에 보급하고 있다.

이승로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안전위기에 노출되기 쉬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내문 배부와 안부 확인을 병행하면서 복지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있다"면서 "또한 폭력 민원에서 직원을 보호하고 안전한 근무 환경을 구축하는 것은 양질의 행정서비스로 순환되는 만큼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