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다목적 어업지도선‘땅끝 희망호’진수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5:2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1월말 취항, 수산 업무 지도단속 탄력 기대

  해남군 어업지도선 '땅끝희망호' 진수식=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은 다목적 어업지도선‘땅끝희망호’를 진수했다.

 

땅끝희망호는 총톤수 35톤의 알루미늄 선박으로 최대 30노트(시속 55km)의 속력을 낼 수 있는 워터젯트 추진 장치를 적용해 수심 1m에서도 운항이 가능한 선체 구조로 제작했다.

 

​알루미늄 재질 선박은 선체가 가볍고 선박의 복원력이 좋아 고속 운항 및 회전성도 우수하고 해수에도 강한 내식성을 가지고 있다.

 

해남군은 기존 어업지도선인 선령 22년의 전남208호가 노후화되면서 속력이 느려지고 안전사고가 우려됨에 따라 대체 선박 건조를 추진해 왔다.

 

땅끝희망호는 앞으로 불법어업 지도단속 및 수산 행정업무를 수행하는 한편 해난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에 투입된다. 북일면 내동항에서 화원면 별암항까지 약 105km를 2시간 내에 운항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업무 추진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약 28일간의 각종 기기의 성능 검사와 시운전을 한 후 한국해양교통안전관리공단의 검사를 걸쳐 제조사인 휴먼중공업(주)에서 11월 초 해남군에 인도할 예정이다. 해남군은 11월말 명명식 및 취항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땅끝희망호 선명은 해남군 마스코트 땅끝이와 희망이를 조합한 것으로 직원 투표를 거쳐 선정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