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공동주택 소형 태양광 보급 확대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3 15:28: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공동주택 경비실 옥상 설치도 추가 지원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9월부터 공동주택 경비실 옥상에 설치하는 소형 태양광에도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공동주택 경비실 냉난방 설비를 위한 옥상 소형 태양광 설치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공동주택 빛고을발전소(소형 태양광) 보급지원 사업은 공동주택 발코니에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소형 태양광발전시스템(250W~350W, 이하‘소형 태양광’)의 설치비(60여 만 원) 중 보조금(43만여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공동주택 경비실의 냉난방 설비 가동 전기료 부담을 줄여 경비원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발코니 난간뿐만 아니라 경비실 옥상에 설치하는 소형 태양광에도 보조금을 지원키로 했다.

 

​보조금은 경비실 옥상 당 소형 태양광 2개까지 지원하며, 발코니 설치와 동일하게 소형 태양광 300W 1개 기준으로 총 설치비 60여 만 원 중 보조금 43만 원을 지원, 자부담은 17만여 원 정도다.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급하는 인세티브는 올해 설치 대상으로 아파트 1개 동당 5개 이상 설치 시 3만 원, 1개 단지 당 10개 이상 설치 시 5만 원의 인센티브를 추가로 지급한다. 경비실 옥상에 설치한 소형 태양광은 단지 당 실적으로 들어가 동일하게 인센티브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신청 자격은 건축법상 공동주택(광주광역시 내)으로 관리주체(관리사무소 등)의 설치 동의를 받고, 발코니 및 경비실 옥상에 소형 태양광발전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는 우수한 일조권을 보유한 장소다. 시공 기업은 시가 전문 시공업체로 선정한 참여기업(시 홈페이지 공고) 중 신청자가 보급 제품과 자부담 금액 등을 고려해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시정소식-고시공고’란에‘2019년 공동주택 빛고을발전소 보급지원사업 참여세대 모집 변경공고’로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되다. 한편, 소형 태양광은 태양광 패널, 패널 고정 장치, 마이크로 인버터로 구성된다.

 

​한 달에 30kWh 가량의 전기를 생산하며 월 6000원~1만 원까지 전기요금을 절약할 수 있어, 3년 안에 자부담 비용(17만 원)을 회수할 수 있다.

 

올해 5월부터 11월까지 추진하며, 현재 500여 세대가 신청했다. 오동교 에너지산업과장은“이번에 공동주택 경비실 옥상까지 소형 태양광 확대 보급으로 경비원으로 일하는 어르신들이 마음 편하게 냉난방 설비를 사용하시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신재생에너지가 민간부분에도 확대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