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마이삭' 3일 경남 남해안 강타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02 15:33: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제주 모든 해상·서해 남부 해상 등 태풍특보 발효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제8호 태풍 바비의 흔적이 채 가시기도 전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시속 23㎞의 속도로 부산으로 접근하고 있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정오 기준 마이삭이 서귀포 남쪽 약 240㎞ 부근 해상에서 북진 중이며, 중심기압은 945hPa, 강풍반경은 360㎞,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45m다.

기상청은 3일까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매우 많은 비가 내리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태풍은 3일 오전 0시께 부산 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에 들어서며 새벽 중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영남지역과 강릉을 비롯한 동쪽 지방을 관통한 뒤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이며, 이후 다시 북한에 상륙해 청진 북서쪽 약 300㎞ 부근에서 점차 소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됐다.

미국태풍경보센터(JTWC)는 2일 오전 3시(현지시각) 기준 마이삭이 여수와 남해 사이, 일본 기상청 역시 이날 정오 기준 경남과 전남 사이에서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기상청의 예상 이동 경로보다는 조금 더 서쪽으로 치우친 지점이다. 하지만 기상청은 경남 남해안에 상륙한다는 기존의 예보를 유지했다.

마이삭이 다가옴에 따라 제주도 전 해상, 남해상(경남 중부 남해 앞바다, 부산 앞바다, 거제시 동부 앞바다 제외), 서해 남부 해상(전남 북부 서해 앞바다, 전북 서해 앞바다 제외)에는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90㎞(초속 25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

주요지점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윗세오름 시속 90㎞, 제주공항 시속 85㎞, 서귀포 마라도 시속 82㎞, 전남 신안군 가거도 시속 79㎞, 여수시 거문도 시속 79㎞다.

제주도와 전남 일부 지역에도 태풍특보가, 경상도와 강원 영동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들 지역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2일 오전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주요지점 강수량은 경기 연천군 중면 82.0㎜, 강원 삼척시 궁촌리 52.0㎜, 경남 합천군 삼가면 62.5㎜, 김해시 진영읍 61.5㎜, 밀양시 52.9㎜, 제주 사제비 147.5㎜, 새별오름 94.5㎜ 등이다.

한편 제9호 태풍 ‘마이삭’에 이어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괌 북서쪽 해상에서 북상하며 발달 중이다.

 

하이선의 영향으로 우리나라는 오는 6∼7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