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디지털 상담소' 운영··· 1:1 맞춤 상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08 17:03: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디지털 상담소 포스터.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8일 온택트 시대 어려움을 겪는 지역내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한 ‘디지털 상담소’를 오픈하고, 1대1 맞춤형 상담 서비스에 나섰다.


‘디지털 상담소’에서는 디지털 기초 지식과 경험이 부족한 고령층 등의 정보격차 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컴퓨터, 스마트폰, 키오스크와 같은 다양한 디지털 기기 활용에 대한 사용자별 맞춤형 상담을 실시한다.

상담은 사전 예약제로 삼성2동 주민센터와 대치2동 주민센터 정보화교실에서 매주 월·수 오전 9시~오후 6시 진행된다. 신청 대상자는 강남구민이며, 1대1 또는 동아리·마을공동체 등의 소그룹 규모로 신청받는다. 1인(그룹)당 50분씩 월 최대 2회 가능하다.

예약 희망자는 정보화교실 콜센터 또는 구청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곡복합문화센터 내에 코딩, 3D프린팅, 드론 등 IT기술에 대한 교육과 전시·체험이 가능한 ‘IT융합교육센터’를 구축하기로 하는 등 ‘스마트도시 강남’으로의 도약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