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골목상권 특례보증 출연은행 감사패 수여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2-05 15:40: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12년부터 시, 광주·신한·KB국민·KEB하나·NH농협은행 출연...기본자금 231억 원으로 총 2만3135명에게 2788억 원 대출 지원...1년 간 2.5% 이자차액 지원…1%대 이자로 영세 자영업자 부담 줄여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이 5일 오전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열린 ‘골목상권 특례보증 출연은행 감사패 수여식’에 참석해 감사패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왼쪽부터-이승재 KB국민은행 광주전남지역영업그룹 대표, 변정섭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경태 광주은행 부행장, 조인철 광주광역시 문화경제부시장,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 대표, 차성종 신한은행 호남본부장, 최영 NH농협은행 광주영업본부장./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5일 시청 3층 비즈니스룸에서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이 골목상권 특례보증 출연은행인 광주은행,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5개 기관을 대상으로 감사패를 수여했다.

 

골목상권 특례보증 자금지원 제도는 광주시가 2012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와 지역 금융기관들이 신용보증재단에 기본자금을 출연하고, 신용보증재단이 그 출연금의 10∼12배를 보증해 도·소매업, 음식점 등 58개 업종 소상공인에게 최대 2500만원을 한도로 3%대의 이율로 대출해 주는 지원제도다.

 

지난 8년 동안 시는 160억 원을, 광주은행 33억 원, 신한은행 20억 원, KB국민은행 8억 원,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각 5억 원 등 총 231억 원을 출연해 2788억 원을 2만3135명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광주시는 골목상권특례보증 대출이자에 대해서 1년 간 이자액의 2.5%를 지원해 대출자는 1년 동안은 1% 내외의 이자만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

 

올해는 2000여 명에게 340억 원을 대출해주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에 있는데 연말까지 목표액이 전액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골목상권 특례보증제도는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정책인데, 그분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준 은행과 유관기관단체에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골목상권 등 소상공인들을 위해 대출규모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금융기관장들은“신속하고 편리하게 자금을 지원해 풍요로운 광주를 만드는데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