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공연장·갤러리에 방역장비 지원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6 15:46: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영등포문화재단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내 공연장, 갤러리 등 문화예술 다중이용시설의 안전한 운영을 위해 방역장비 지원에 나선다.

구에 따르면 지원물품은 시설당 ▲방역기 1대 ▲4개월치 사용 분량의 소독액 ▲비대면 체온계 1개 ▲손소독제 24개를 무상 지원하며, 지원항목과 수량은 심의 결과에 따라 추후 변경될 수 있다.

방역장비 지원을 희망하는 지역내 소재 공연장과 갤러리의 대표자는 오는 20일까지 신청서, 사업자등록증, 개인정보 동의서 등의 서류를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아 담당자 이메일(ydparts2020@gmail.com)로 제출하면 된다.

시설의 대표자(운영자)명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사무실, 작업실, 연습실 등 제한적 시설과 부속시설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구는 최대 25곳의 시설을 선정하며, 지역내의 활동 내용과 장비 사용계획, 필요성을 고려한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최종 지원대상자를 선발한다. 결과는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에 게시되며, 선정된 시설로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물품 지원은 오는 10월 초에 진행되며, 시설별로 물품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설명 등의 증빙자료를 제출받아 안전관리에 대한 사후점검도 병행할 방침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 내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영등포문화재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번 방역물품 지원사업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예술가들의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독려하고, 구민들이 안전하게 문화예술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