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연말까지 공동주택등 건물명 부여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6:56: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오는 12월까지 공동주택이나 근린생활시설을 대상으로 건물명을 붙이는 ‘건물명 부여 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건물명만으로 위치를 쉽게 확인하고, 부동산거래시에도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건물명 부여 사업’을 기획했다.

구는 앞서 단독주택을 제외한 연면적 1000㎡ 이상의 집합건축물 3567동 중 명칭이 없는 129동을 사업대상으로 선정했다.

구는 소유자 확인, 실제 사용명칭 등 기초자료 조사, 현장확인,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건물표시(명칭) 변경 신청은 오는 7~8월 접수하며, 소유주는 건물 이름을 정한 뒤 신청서를 작성해 구청 부동산정보과로 제출하면 된다. 구는 오는 7월 중 안내문과 신청서를 우편을 통해 각 소유주에게 발송할 예정이다.

건물명으로는 지역특색을 살릴 수 있는 ‘문화재’, ‘특화거리 및 상권명칭, 도로명’, ‘지리적 특성’ 등을 반영한 순우리말 명칭을 권장하며, ‘외국어 및 특수문자’, ‘글자수 초과’, ‘인근지역 동일건물 명칭’, ‘대기업 브랜드’ 등은 제한한다.

공동주택의 경우 소유자 75% 동의를 필요로 하며, 건물표시변경에 따른 등기소 등기촉탁서비스는 구에서 대행한다.

유성훈 구청장은 “미래가치창조를 위한 건물 명칭부여 사업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건축물 인지도와 브랜드 가치를 높여 행복도시 금천을 구현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 부동산정보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