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식품특화단지 2지구 조성 속도낸다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14 15:56: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년 초 기본ㆍ실시설계 용역 착수 추진

총 243억 들여 공영개발··· 오는 2023년 완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이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지난 4월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한 데 이어 7월에는 전남도에 농공단지 지정계획을 신청했다.

2021년 초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할 계획으로 오는 2023년까지 제2지구 조성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는 마산면 상등리와 용전리 일원 약 22만9335m2(6만9370평)로 산업시설을 비롯해 주차장과 도로, 공원, 녹지 등 각종 지원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다.

군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되며 총사업비는 243억원으로, 주요 유치대상 업종은 청정농수산물 가공 기능성 식품, 기능성 식품보조재 등 식료품제조업을 위한 특화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제2지구는 이미 조성된 특화단지와 인접해 있어 지역내 식료품 제조업체의 집적화를 통한 경쟁력을 갖추고, 지속적인 기업유치 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는 기존 조성된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가 100% 분양 완료되면서 부족한 산업용지 공급과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위해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땅끝해남 식품특화단지 제2지구가 조성되면 지역 내 생산된 농수산물 소비,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가 강화되고 지역특화 산업의 자생적인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해 해남군 기업투자 유치의 전진기지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