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클럽 형태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1주일 연장

김종섭 기자 / kdh4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6 17:3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학교개학과 맞물려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 주력


[부산=김종섭 기자] 부산시가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고위험시설인 클럽 및 감성주점, 콜라텍 등 71개소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6월 2일 12시(정오)까지일주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최근 SNS를 통한 유흥시설 이용자들의 부산지역 방문이 늘어나고, 타 시도의 집합금지 연장에 따른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전문가 의견과 유관기관의 건의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무엇보다도 아이들의 등교 시점을 맞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유흥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클럽(14곳)·감성주점(15곳)·콜라텍(42곳) 등 클럽 형태 유흥시설 71개소는 내달 2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적용받게 된다. 시는 향후 일주일동안 경찰청,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합동으로 매일 취약시간대(23:00~익일 03:00)에 집중적으로 행정명령 이행 여부를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점검 결과, 행정명령을 미준수한 시설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에 따라 즉시 고발하고, 확진자 발생 시에는 영업자 및 시설이용자에게 조사·검사·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정조치로 해당 업주께서는 많은 어려움이 있으시겠지만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부탁한다”며 “특히 우리 학생들이 등교를 시작하는 만큼, 안전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 모두가 ‘생활 속 거리 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