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서울시, 소상공인 등에 388억원 규모 재난지원금 지원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02 16:06: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서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와 서울시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재난지원금 등 388억원 규모의 지원을 펼친다.

  

광진구는 이번 시·구 협력사업의 재원 마련을 위해 지난 3월31일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76억원을 추가 편성하고 시비를 더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위기극복재난지원금 대상은 소상공인, 취약계층, 피해업종 등에 속한 업체 및 시설 1만 4000여개와 개인 2만4000여명이며,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미처 포함되지 못한 사각지대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시·구 위기극복재난지원금은 ‘선별적·직접적 지원’ 188억원, ‘융자지원’ 200억 등 총 388억원 규모이며 ▲소상공인 지원 ▲취약계층 지원 ▲피해업종 지원 등 3대 분야 12개 사업에 지원된다. 특히 광진구는 ▲자율지원 분야를 추가해 종교시설 방역 등에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지원은 집합금지·제한 업종에 최대 150만원을 지원하고, 코로나로 폐업한 집합금지·제한 소상공인에는 업체당 50만원씩 지급한다. 또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2000만원씩 1000개 업소에 200억원 규모의 무이자 융자를 지원한다.

 

구는 코로나19로 청년 취업난이 심화됨에 따라 최종학력 졸업 후 2년 이내인 미취업자 1인당 50만원을 지원하고,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법정한부모가정에 인당 10만원의 생활지원금을 추가 지원한다.

 

더불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었으나 그간 지원이 취약했던 피해업종에 대한 지원도 이뤄진다. 이에 따라 노인요양시설에 시설당 50만~100만원, 어린이집 및 지역아동센터 시설당 100만원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마을버스 업체 3곳에 업체당 1000만원을 지원하고, 법인택시·전세버스·공항버스 기사 인당 50만원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가구소득 중위 120%이하 예술인 인당 100만원을, 관광·MICE 소상공인 업체당 200만원을 지급한다.

 

이번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은 이달 초 시작해 대상별로 순차적으로 지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김선갑 구청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업체와 개인 모두가 사각지대 없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은 고민과 협의를 거쳤다”며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구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을 추가 지원함으로써 하루 빨리 일상과 생계 안정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