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사회공헌 생태계 조성' 결실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6:4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눔문화 추진 로드맵 본격화
지정기탁 24억··· 전년비 35%↑
사회공헌인증제 도입 추진도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가 사회공헌 지원에 대한 체계적인 준비를 바탕으로 기부와 나눔문화 저변확산 등의 지속가능한 사회공헌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광주시는 지난 1월 사회공헌지원팀을 구성하고 혁신도시 공기업, 일반기업 등 공공기관 외에 민간부문에서도 사회공헌 활동이 활발히 전개되도록 기본계획(로드맵)을 수립했다.

주요 내용은 ▲사회공헌위원회 구성·운영 ▲사회공헌 관련 교육 및 사회공헌주간 운영 ▲우수 사회공헌자 표창 및 사회공헌기업 인증 ▲사회공헌 진흥 및 지원 조례 제정 ▲사회공헌백서 발간 등을 통해 생활 속 사회공헌활동 참여 분위기 조성 등이다.

지난 6월에는 사회공헌 시책마련과 인증 및 예우, 사후관리, 사회공헌위원회 구성 등의 내용을 담은 ‘사회공헌 진흥 및 지원조례’를 제정하며 제도적인 정비 절차도 모두 마쳤다.

아울러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수요처와 공급자를 자동으로 연결시켜주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3개 연금공단(국민·공무원·사학)과 다자간 사회공헌활동 지원 활성화에 관한 업무협약(지난 5월9일)을 체결하는 등 시민들의 재능기부 활동도 활발히 전개될 수 있는 여건조성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그동안 일반 기업체 중심으로 추진해오던 민·관 협력사업도 시 산하 공공기관 및 나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 참여기관의 확장으로 물품후원, 태양광설비 설치, 청소년 취업역량향상 프로그램 등 사업 영역 다각화를 적극 추진 중이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시로 접수된 지정기탁은 이달 현재 76건·24억2200만원 2018년 대비 35% 증가했고, 업무협약을 통한 민·관협력사업도 6건·2억2400만원으로 전년대비 20% 증가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기업과 시민의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기업 및 공공기관 사회공헌영역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사회공헌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회공헌활동 우수기업 등에 인증서와 현판을 제작해 수여하는‘사회공헌인증제’도 도입한다.

사회적으로 귀감이 되는 사회공헌인증기업은 시 홈페이지와 시 청사내 별도의 오프라인 홍보코너를 마련해 선의의 활동을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나눔과 기부문화를 조성해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달에는 참여방법과 절차 등을 알기 쉽게 정리한 사회공헌 지원사업 참여안내 책자를 제작해 지역의 기업체, 공공기관, 사회복지 단체 등에 배포하며 사회공헌에 대한 이해를 돕고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김준영 시 자치행정국장은 “사회공헌지원사업의 운영은 참여기관의 이미지 제고와 가치를 높이는 경영전략이며 동시에 행정기관은 이를 연계하고 지원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사회공헌 활성화를 위해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과 수혜기관의 연계를 위해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