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동구, 외국인근로자 방역실태 전수조사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6 17:3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7개 사업장 점검
미흡 시설엔 방역·소독 지원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동구가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내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 및 기숙사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선다.

26일 구에 따르면 현재 지역내 47개 사업장에서 195명의 외국인 노동자가 일을 하고 있으며, 구는 이들 사업장에 대해 27일부터 오는 6월2일까지 5일간 실태점검을 할 계획이다.

구는 이번 점검을 통해 외국인 고용 사업장의 근로 공간 및 구내식당, 기숙사 등 외국인 근로자가 머무는 공간을 확인하고, 손 소독제 비치 여부 등 감염병 대비 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볼 예정이다.

또한 고열 등 코로나19 증상이 의심되는 사람이 있으면 보건소에 검진을 의뢰하는 한편, 위생상태가 미흡한 시설에 대해서는 방역·소독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배영일 일자리경제과장은 "이번 점검은 방역의 사각지대에 있다 할 수 있는 외국인 근로자에게 주의와 관심을 기울여 코로나19 확산을 사전에 막아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사업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