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인·종업원 검사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1-02-23 16:5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청춘뜨락야외공연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건대 맛의 거리’ 상인과 종업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광진구는 헌팅포차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건대 맛의 거리’ 상인과 종업원을 대상으로 24일까지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