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GAP우수사례 경진대회 2년연속 입상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7 16:4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16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주최한 ‘제5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서호면 '촌스러운 토마토'가 은상을 받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과 상금 2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1차 서류심사를 통과한 농가를 대상으로 현장심사, 최종발표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영암군의 촌스러운 토마토는 전남대표로 출전해 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뤄 전년도 금상(비오팜무화과)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으로 영암군이 명실공히 GAP 인증 농산물 생산 강군임을 보여줬다.

촌스러운 토마토 함형국 대표는 IT 업계에서 10년간 근무한 경험을 농업에 접목하고자 4년 전 귀농해 ICT 융·복합기술을 적용한 온실(스마트팜)을 설치하고 농산물우수관리기준을 철저하게 준수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고품질 방울토마토 생산에 힘쓴 결과 온·오프라인 판매에서 꾸준한 매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한편 군은 GAP 인증을 받은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역내 농가의 GAP 인증 참여 확대를 위해 토양 용수 분석비, 수수료 지원 등 인증에 필요한 모든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