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올해 다양한 어르신 여가문화 활동 계획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6:54: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어르신을 위한 ‘찾아가는 문화공연’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올해를 ‘어르신 활력 회복의 해’로 정하고 다채로운 어르신 여가문화 활동 사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는 노인 여가복지 증진과 사회참여 독려를 위해 대한노인회 강동구지회와 성가정노인종합복지관의 어르신 여가문화 활동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어르신들의 여가문화 활동을 적극 장려하기 위해 전년대비 11% 증액된 11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대한노인회 강동구지회에서는 경로당을 중심으로 교육 지원과 여가문화 관련 행사를 추진하고, 성가정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한글‧한문서예, 한국화 등 노인 취미‧여가 증진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어르신 문화즐김 사업’의 일환으로 ‘찾아가는 화요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찾아가는 화요무대’는 그간 외출조차 쉽지 않아 문화 활동이나 여가생활을 즐기지 못한 노인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소규모 문화공연이다.

 

공연은 노인들이 쉽게 오실 수 있는 동네 공원을 활용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공연이 어려울 경우에는 노인들에게 치매예방용 놀이용품, 트롯CD 등으로 구성되는 문화즐김키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어르신들의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다채로운 여가문화 활동을 준비했다”며 “다양한 활동에 참여해 노인들이 다시 활기를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