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경기북부 인구 344만명··· 부산 추월 '전국 3위'

채종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2 16:24: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연구원, 보고서 발간

1위 경기남부 2위 서울시

[수원=채종수 기자] 경기북부 지역의 인구가 지난 2019년 11월 기준 344만명으로 경기남부(979만명), 서울시(973만명)에 이어 전국 3위를 차지했다.

경기북부 인구는 2000년 전국 대비 4.9%로 8위 수준이었지만 19년 만에 6.6%로 증가해 2019년 8월 부산 인구를 추월했다.

경기연구원은 통계청 자료를 토대로 경기북부의 인구와 경제, 고용을 분석해 '경기북부의 경제와 고용 수준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

2000년 이후 연평균 인구 증가율은 2.1%로 전국 평균(0.4%)의 4.8배 수준이며, 이는 세종시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이다.

경기남부의 인구 증가율은 1.9%로 세종시, 경기북부에 이어 전국 3위를 보이고 있다.

경기북부 지역내총생산(GRDP)은 2016년 62조1000억원으로 전국에서 10번째였으나, 연평균 성장률은 4.5%를 기록, 전국 평균(2.9%) 1.5배 수준이며 전국에서 4번째로 높다.

전국 대비 비중은 2010년 3.8%에서 2016년 4.1%로 증가했다.

경기북부 지역총소득은 2017년 98조8000억원으로 전국에서 4번째로 소득이 높다.

전국 대비 비중은 2010년과 2017년 모두 5.3%로 동일한 수준이며, 2010년 이후 연평균 소득 증가율은 5.0%로 전국 평균(4.8%)보다 조금 높다.

경기북부 고용률은 2018년 60.1%로 전국에서 11번째이며, 전국 대비 차이는 2013년과 동일한 ?1.0%p이다.

경기북부 고용률은 2013년 대비 2016년 0.1%p로 전국(0.1%p)과 비슷한 수준이며 전국에서 9번째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

경기북부 임금근로자 비율은 2018년 74.8%로 전국에서 9번째이며, 이는 전국 대비 ?0.1%p이다.

반면 경기북부 임금근로자 대비 상용근로자 비율은 2018년 71.3%로 전국에서 4번째이다.

전국 대비 차이는 2013년 ?0.2%p(전국 9위)에서 2019년 3.0%p(전국 4위)로 개선됐다.

김을식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북부는 전국에서 3번째로 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생산(10위)보다는 소득(4위)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생산성 향상을 위한 투자 확대, 지역 산업구조 고도화, 지역노동시장 정책 강화 등 산업정책과 고용정책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생산능력 제고 및 일자리 확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